오늘 묵상한 본문은 열왕기상 2:36-46입니다.

왕이 사람을 보내어 시므이를 불러서 이르되 너는 예루살렘에서 너를 위하여 집을 짓고 거기서 살고 어디든지 나가지 말라

너는 분명히 알라 네가 나가서 기드론 시내를 건너는 날에는 반드시 죽임을 당하리니 네 피가 네 머리로 돌아가리라

시므이가 왕께 대답하되 이 말씀이 좋사오니 내 주 왕의 말씀대로 종이 그리 하겠나이다 하고 이에 날이 오래도록 예루살렘에 머무니라

삼 년 후에 시므이의 두 종이 가드 왕 마아가의 아들 아기스에게로 도망하여 간지라 어떤 사람이 시므이에게 말하여 이르되 당신의 종이 가드에 있나이다

시므이가 그 종을 찾으려고 일어나 그의 나귀에 안장을 지우고 가드로 가서 아기스에게 나아가 그의 종을 가드에서 데려왔더니

시므이가 예루살렘에서부터 가드에 갔다가 돌아온 일을 어떤 사람이 솔로몬에게 말한지라

왕이 사람을 보내어 시므이를 불러서 이르되 내가 너에게 여호와를 두고 맹세하게 하고 경고하여 이르기를 너는 분명히 알라 네가 밖으로 나가서 어디든지 가는 날에는 죽임을 당하리라 하지 아니하였느냐 너도 내게 말하기를 내가 들은 말씀이 좋으니이다 하였거늘

네가 어찌하여 여호와를 두고 한 맹세와 내가 네게 이른 명령을 지키지 아니하였느냐

왕이 또 시므이에게 이르되 네가 네 마음으로 아는 모든 악 곧 내 아버지에게 행한 바를 네가 스스로 아나니 여호와께서 네 악을 네 머리로 돌려보내시리라 

그러나 솔로몬 왕은 복을 받고 다윗의 왕위는 영원히 여호와 앞에서 견고히 서리라 하고

여호야다의 아들 브나야에게 명령하매 그가 나가서 시므이를 치니 그가 죽은지라 이에 나라가 솔로몬의 손에 견고하여지니라

출처: 개역개정 성경

시므이는 다윗이 압살롬에게 반역을 당해 도망갈 때 다윗을 모욕하고 저주했었습니다. 그리고 다윗의 군대가 압살롬 군대를 이기고 다시 귀환할 때 목숨만은 살려달라고 나와 애걸했었습니다. 그때 다윗은 살려주겠다고 약속을 하고 돌려보냈습니다. 솔로몬은 이런 시므이에게 활동영역을 제한하는 징계를 내립니다. 예루살렘을 벗어나지 말라고 엄중히 명령했습니다. 시므이는 이 명령을 3년 동안은 잘 지켰습니다. 하지만 종이 가드로 도망 갔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잡으러 갑니다. 그리고 이 사실이 솔로몬 왕에게 전해지고 결국 사형에 처해집니다. 

어찌보면 왕을 모욕하고 저주했던 시므이에게 내려진 명령은 은혜였습니다. 예루살렘 내에서는 모든 자유를 누릴 수 있었습니다. 종도 여럿 있었던 사람이기에 다른 지역에 볼 일이 있으면 충분히 종들에게 임무를 줄 수도 있었습니다. 그런데도 그는 왕의 명령을 저버리고 제한선을 넘어갑니다. 혹시 왕에게 안 들킬 것이라고 자만했던 것일까요? 아니면 왕의 명령을 우습게 여겼던 것일까요? 아니면 예루살렘에만 있는 것이 너무 답답했던 것일까요? 

저에게도 시므이와 비슷한 죄성이 있습니다. 주님이 분명히 하지 말라고 명령해놓으신 것들을 때로는 너무 쉽게 어깁니다. 죄의 삯은 사망(롬6:23)이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는데도 말이죠. 예루살렘을 벗어나지 말라는 명령을 주님을 떠나지 말라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네요. 하나님은 저에게 헤아릴 수 없는 자유를 선물해주셨습니다. 울타리만 벗어나지 않으면 됩니다. 그 울타리 밖은 사망의 길입니다. 다른 관점으로 보면 허락된 자유와 은혜를 누리기에도 인생은 짧습니다. 요즘 많은 사람들이 해서는 안되는 것이 있는 것이 무슨 자유라고 말하기도 하지만, 잘 생각해보십시오. 해서는 안되는 것이 없는 사회에 진정한 안정과 행복이 있겠습니까? 예수님을 믿고 있지 않더라도 우리의 양심이 하지 말아야 할 행동에 대해 우리에게 말하고 있지 않습니까? 하나님의 권위를 인정하고 또 자신에게 주어진 한계를 겸손히 인정하고 주어진 울타리 내에서 맘껏 즐기는 것이 진정한 자유를 누리는 것입니다. 저도 이제 그만 반역해야겠습니다. 용서해주신 그분의 은혜를 헛되이하지 않아야겠습니다. 

Posted by 톈진난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