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묵상한 본문은 열왕기상 12:1-11입니다. 

르호보암이 세겜으로 갔으니 이는 온 이스라엘이 그를 왕으로 삼고자 하여 세겜에 이르렀음이더라

느밧의 아들 여로보암이 전에 솔로몬 왕의 얼굴을 피하여 애굽으로 도망하여 있었더니 이제 그 소문을 듣고 여전히 애굽에 있는 중에

무리가 사람을 보내 그를 불렀더라 여로보암과 이스라엘의 온 회중이 와서 르호보암에게 말하여 이르되

왕의 아버지가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이제 왕의 아버지가 우리에게 시킨 고역과 메운 무거운 멍에를 가볍게 하소서 그리하시면 우리가 왕을 섬기겠나이다

르호보암이 대답하되 갔다가 삼 일 후에 다시 내게로 오라 하매 백성이 가니라

르호보암 왕이 그의 아버지 솔로몬의 생전에 그 앞에 모셨던 노인들과 의논하여 이르되 너희는 어떻게 충고하여 이 백성에게 대답하게 하겠느냐

대답하여 이르되 왕이 만일 오늘 이 백성을 섬기는 자가 되어 그들을 섬기고 좋은 말로 대답하여 이르시면 그들이 영원히 왕의 종이 되리이다 하나

왕이 노인들이 자문하는 것을 버리고 자기 앞에 모셔 있는 자기와 함께 자라난 어린 사람들과 의논하여

이르되 너희는 어떻게 자문하여 이 백성에게 대답하게 하겠느냐 백성이 내게 말하기를 왕의 아버지가 우리에게 메운 멍에를 가볍게 하라 하였느니라

함께 자라난 소년들이 왕께 아뢰어 이르되 이 백성들이 왕께 아뢰기를 왕의 부친이 우리의 멍에를 무겁게 하였으나 왕은 우리를 위하여 가볍게 하라 하였은즉 왕은 대답하기를 내 새끼 손가락이 내 아버지의 허리 보다 굵으니

내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게 하였으나 이제 나는 너희의 멍에를 더욱 무겁게 할지라 내 아버지는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였으나 나는 전갈 채찍으로 너희를 징계하리라 하소서

솔로몬을 이어서 이스라엘의 왕이 된 르호보암에게 백성들이 찾아와 노역을 가볍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솔로몬 시대에 성전을 건축하고, 왕의 궁전을 건축하고, 후궁들의 궁전을 건축하느라 노역이 상당히 무거웠던 것이 사실입니다. 단순히 게을러서 떼를 쓰는 차원의 요청은 아닌 것으로 보입니다. 이 말을 들은 르호보암은 잠시 시간을 달라한 뒤, 두 그룹의 사람들에게 자문을 구합니다. 첫번째는 솔로몬 때부터 왕을 섬겼던 나이 많은 신하들에게 묻습니다. 그들은 왕에게 백성을 섬기는 왕이 되고, 백성들의 정당한 요청을 들어주라고 권고합니다. 그러나 이 조언은 르호보암의 마음에 들지 않았나 봅니다. 이번에는 어릴 때부터 자신과 함께 지내온 어린 친구들에게 물어봅니다. 그들은 왕의 마음과 생각을 잘 알고 있었기에, 듣고 싶었던 대답을 해줍니다. 백성들의 요구를 들어주지 말고, 더 많은 노역을 하게 하라고 조언합니다. 르호보암은 그대로 실행했고, 결국 이스라엘을 남, 북으로 분열시키는 하나의 요인이 됩니다. 


살다보면 나와 생각이 다른 부류의 사람들이 있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보통 그들의 생각은 틀렸다고 생각하고, 내 생각을 지지해주는 사람을 찾곤 합니다. 끼리끼리 논다고 하죠. 비슷비슷한 생각과 행동양식을 가진 사람들끼리 지내는 것이 편하기는 합니다. 하지만 그러다보면 어떤 주제에 대해서 입체적인 모습을 보지 못하고 단면만 보게 될 가능성이 큽니다. 결과적으로 편협한 판단을 내리게 됩니다. 여기서 르호보암이 자신의 생각과 달랐던 부류의 이야기를 경청했다면, 사건은 다르게 전개되었을 것입니다. 많은 안건에 대해서 내 생각을 갖고 있는 것은 필요한 일이지만, 내 생각이 최선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겸손한 태도를 갖고 있어야겠습니다. 사실 저는 고집스러운 사람이라 잘 듣는 것에 참 약한 것 같습니다. 성경에서 확실하게 옳고 그름을 분명하게 말하고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좀 더 마음을 열고 소통하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생각의 교집합을 찾을 수 있는 것도 분명히 많을 것입니다. 

Posted by 톈진난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