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도행전 8:4-13

4 그 흩어진 사람들이 두루 다니며 복음의 말씀을 전할새

5 빌립이 사마리아 성에 내려가 그리스도를 백성에게 전파하니

6 무리가 빌립의 말도 듣고 행하는 표적도 보고 한마음으로 그가 하는 말을 따르더라

7 많은 사람에게 붙었던 더러운 귀신들이 크게 소리를 지르며 나가고 또 많은 중풍병자와 못 걷는 사람이 나으니

8 그 성에 큰 기쁨이 있더라

9 그 성에 시몬이라 하는 사람이 전부터 있어 마술을 행하여 사마리아 백성을 놀라게 하며 자칭 큰 자라 하니

10 낮은 사람부터 높은 사람까지 다 따르며 이르되 이 사람은 크다 일컫는 하나님의 능력이라 하더라

11 오랫동안 그 마술에 놀랐으므로 그들이 따르더니

12 빌립이 하나님 나라와 및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에 관하여 전도함을 그들이 믿고 남녀가 다 세례를 받으니

13 시몬도 믿고 세례를 받은 후에 전심으로 빌립을 따라다니며 그 나타나는 표적과 큰 능력을 보고 놀라니라



▶ 묵상


초기 그리스도인들은 어떤 이유로 어느 곳을 갔든지 복음을 전했다. 핍박 받을 것이 두려워서 예루살렘을 떠났던 그리스도인들은 흩너진 그곳에서 각각 복음을 전했다. 그들이 예루살렘에만 있을 때보다 오히려 복음이 빠르게 확산되어 갔다. 


공부하러 중국에 왔지만, 공부만 하지 말고 복음도 전하자. 돈을 벌기 위해 직장에 갔더라도 돈만 벌지 말고 복음도 전하자. 병을 고치기 위해 의사가 되었더라도 복음도 전하자. 학생을 가르치기 위해 교사가 되었더라도 복음도 전하자. 


이 본문에서 또 주목할 만한 것은 빌립이 전도하러 간 장소이다. 빌립은 유대인들이 정말 미워했던 사마리아 사람들에게 복음을 전했다. 구원은 내가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에게도 필요하지만 나를 힘들게 하고 나를 미워하는 그 누군가에게도 필요하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