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사도행전 8:26-40

26 주의 사자가 빌립에게 말하여 이르되 일어나서 남쪽으로 향하여 예루살렘에서 가사로 내려가는 길까지 가라 하니 그 길은 광야라

27 일어나 가서 보니 에디오피아 사람 곧 에디오피아 여왕 간다게의 모든 국고를 맡은 관리인 내시가 예배하러 예루살렘에 왔다가

28 돌아가는데 수레를 타고 선지자 이사야의 글을 읽더라

29 성령이 빌립더러 이르시되 이 수레로 가까이 나아가라 하시거늘

30 빌립이 달려가서 선지자 이사야의 글 읽는 것을 듣고 말하되 읽는 것을 깨닫느냐

31 대답하되 지도해 주는 사람이 없으니 어찌 깨달을 수 있느냐 하고 빌립을 청하여 수레에 올라 같이 앉으라 하니라

32 읽는 구절은 이것이니 일렀으되 그가 도살자에게로 가는 양과 같이 끌려갔고 털 깎는 자 앞에 있는 어린 양이 조용함과 같이 그의 입을 열지 아니하였도다

33 그가 굴욕을 당했을 때 공정한 재판도 받지 못하였으니 누가 그의 세대를 말하리요 그의 생명이 땅에서 빼앗김이로다 하였거늘

34 그 내시가 빌립에게 대답하여 말하되 청컨대 내가 묻노니 선지자가 이 말한 것이 누구를 가리킴이냐 자기를 가리킴이냐 타인을 가리킴이냐

35 빌립이 입을 열어 이 글에서 시작하여 예수를 가르쳐 복음을 전하니

36 길 가다가 물 있는 곳에 이르러 그 내시가 말하되 보라 물이 있으니 내가 세례를 받음에 무슨 거리낌이 있느냐

37 (없음)

38 이에 명하여 수레를 멈추고 빌립과 내시가 둘 다 물에 내려가 빌립이 세례를 베풀고

39 둘이 물에서 올라올새 주의 영이 빌립을 이끌어간지라 내시는 기쁘게 길을 가므로 그를 다시 보지 못하니라

40 빌립은 아소도에 나타나 여러 성을 지나 다니며 복음을 전하고 가이사랴에 이르니라



▶ 묵상


빌립은 성령의 인도하심따라 에디오피아 내시에게 복음을 전했다. 동시에 에디오피아 내시도 말씀을 겸손하게 들을 준비가 되어 있었다. 자신이 말씀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을 겸손하게 인정하고 도움을 요청한다. 진정으로 진리를 알고자하는 마음이 있었던 것 같다. 


스스로 자신이 구도자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 중에는 그것에 만족하여 머물러 있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이 진리를 찾고 있다는 그 사실 자체에 만족할 뿐, 진리를 찾지는 않는다. 그래서 진리를 알려줘도 다른 진리가 있지는 않을까 생각하며 끊임없이 사고를 멈추지 않는다. 마치 철학자들처럼 진리에 대해 이야기를 하는 것은 좋아하지만 정녕 받아들이지는 않는다. 그냥 심오한 것에 대해 말하는 것을 즐기는 것이다. 


우리 크리스천들도 비슷하게 말씀을 읽고 듣고 이야기하는 것에만 만족하고 있을 수 있다. "나 큐티도 매일 해. 주일에 말씀도 열심히 들어. 주변 크리스천들과 신앙적인 이야기도 많이 해." 그러나 실천함이 없고 그냥 생각에만 머물러 있다면 생각하고 말하기 좋아하는 철학자들과 다를 것이 없다. 


나는 정말 매일 아침 주님께서 주시는 말씀을 겸손하게 듣고 있는가? 삶에 적용하려는 노력이 있는가? 내 삶을 교정하려는 몸부림이 있는가? 나는 철학자인가, 예배자인가?

Posted by 톈진난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