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도행전 9:19-31

19 음식을 먹으매 강건하여지니라 사울이 다메섹에 있는 제자들과 함께 며칠 있을새

20 즉시로 각 회당에서 예수가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전파하니

21 듣는 사람이 다 놀라 말하되 이 사람이 예루살렘에서 이 이름을 부르는 사람을 멸하려던 자가 아니냐 여기 온 것도 그들을 결박하여 대제사장들에게 끌어 가고자 함이 아니냐 하더라

22 사울은 힘을 더 얻어 예수를 그리스도라 증언하여 다메섹에 사는 유대인들을 당혹하게 하니라

23 여러 날이 지나매 유대인들이 사울 죽이기를 공모하더니

24 그 계교가 사울에게 알려지니라 그들이 그를 죽이려고 밤낮으로 성문까지 지키거늘

25 그의 제자들이 사울을 광주리에 담아 성벽에서 달아 내리니라

26 사울이 예루살렘에 가서 제자들을 사귀고자 하나 다 두려워하여 그가 제자 됨을 믿지 아니하니

27 바나바가 데리고 사도들에게 가서 그가 길에서 어떻게 주를 보았는지와 주께서 그에게 말씀하신 일과 다메섹에서 그가 어떻게 예수의 이름으로 담대히 말하였는지를 전하니라

28 사울이 제자들과 함께 있어 예루살렘에 출입하며

29 또 주 예수의 이름으로 담대히 말하고 헬라파 유대인들과 함께 말하며 변론하니 그 사람들이 죽이려고 힘쓰거늘

30 형제들이 알고 가이사랴로 데리고 내려가서 다소로 보내니라

31 그리하여 온 유대와 갈릴리와 사마리아 교회가 평안하여 든든히 서가고 주를 경외함과 성령의 위로로 진행하여 수가 더 많아지니라



▶ 묵상


사울은 그리스도인들이 받는 박해에 대해서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었을 것이다. 그런 그가 예수를 믿게 되자 박해받는 것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가는 곳마다 복음을 전한다. 진리를 아는 자의 담대함이다. 진리를 알면 진짜 두려워해야할 대상을 알게 된다. 


"내가 내 친구 너희에게 말하노니 몸을 죽이고 그 후에는 능히 더 못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말라

마땅히 두려워할 자를 내가 너희에게 보이리니 곧 죽인 후에 또한 지옥에 던져 넣는 권세 있는 그를 두려워하라 내가 참으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그를 두려워하라" (눅12:4,5)


사람은 우리를 죽일 수 있다. 그러나 영혼에 대해서는 어떠한 일도 행하지 못한다. 하지만 하나님은 육체와 영혼의 생명 모두 관여하실 수 있다. 육체의 생명을 살리실 수도 죽이실 수도 있고, 더 나아가 우리가 영원히 거할 처소를 정하실 수 있다. 천국 or 지옥. 다른 장소는 없다. 우리 모두는 죽어서 천국 아니면 지옥에 살게 된다. 나와 이 글을 읽는 모두가 천국에 가길 소망한다. 하나님은 죄 많은 우리를 위해 천국에 갈 수 있는 길을 열어놓으셨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심으로 우리의 죄를 모두 담당하셨기 때문이다. 이 사실을 믿는 자만이 천국에 간다.  


나는 누구를 두려워하며 살고 있는가? 연구실의 교수님? 과외 학생 부모님? 직장 상사? 거래처 사장님? 일반적으로 돈벌이와 크게 연관된 사람들을 가장 두려워하지 않을까 싶다. 하나님이 우리의 일용할 양식을 주시는 분이심을 정말 믿는다면, 잠시 직장을 잃고, 수입이 끊어지더라도 괜찮지 않을까? 다른 방법으로 분명히 주님이 공급하실 것이다. 사람들에게 잠시 면이 안서면 어떤가? 



<하나님이시여>

하나님이시여 하나님이시여

주는 나의 하나님이시로다

나의 몸과 마음 주를 갈망하며

이제 내가 주께 고백하는 말


여호와는 나의 힘이요 

여호와는 나의 구원이시니

내가 누구를 두려워하리요

여호와는 생명의 피난처시니


주의 인자가 생명보다 나으므로

내 입술이 여호와를 찬양하리

내 평생에 주를 찬양하며

주의 이름으로 내 손 들리라



▶ 적용


1. 사람보다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살기. 사람들이 나를 보지 않고 있는 순간에도 하나님이 싫어하시고 슬퍼하실 만한 행동하지 않기. 

2. 핸드폰으로 스포츠 기사 그만보기. 하단에 야한 제목의 기사들이 봐달라고 유혹함. 

3. 주일에 일해달라는 요청에 수긍하지 않기. 최근에 주일에도 과외해달라는 요청이 있었음.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