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사도행전 10:17-33

17 베드로가 본 바 환상이 무슨 뜻인지 속으로 의아해 하더니 마침 고넬료가 보낸 사람들이 시몬의 집을 찾아 문 밖에 서서

18 불러 묻되 베드로라 하는 시몬이 여기 유숙하느냐 하거늘

19 베드로가 그 환상에 대하여 생각할 때에 성령께서 그에게 말씀하시되 두 사람이 너를 찾으니

20 일어나 내려가 의심하지 말고 함께 가라 내가 그들을 보내었느니라 하시니

21 베드로가 내려가 그 사람들을 보고 이르되 내가 곧 너희가 찾는 사람인데 너희가 무슨 일로 왔느냐

22 그들이 대답하되 백부장 고넬료는 의인이요 하나님을 경외하는 사람이라 유대 온 족속이 칭찬하더니 그가 거룩한 천사의 지시를 받아 당신을 그 집으로 청하여 말을 들으려 하느니라 한 대

23 베드로가 불러 들여 유숙하게 하니라 이튿날 일어나 그들과 함께 갈새 욥바에서 온 어떤 형제들도 함께 가니라

24 이튿날 가이사랴에 들어가니 고넬료가 그의 친척과 가까운 친구들을 모아 기다리더니

25 마침 베드로가 들어올 때에 고넬료가 맞아 발 앞에 엎드리어 절하니

26 베드로가 일으켜 이르되 일어서라 나도 사람이라 하고

27 더불어 말하며 들어가 여러 사람이 모인 것을 보고

28 이르되 유대인으로서 이방인과 교제하며 가까이 하는 것이 위법인 줄은 너희도 알거니와 하나님께서 내게 지시하사 아무도 속되다 하거나 깨끗하지 않다 하지 말라 하시기로

29 부름을 사양하지 아니하고 왔노라 묻노니 무슨 일로 나를 불렀느냐

30 고넬료가 이르되 내가 나흘 전 이맘때까지 내 집에서 제 구 시 기도를 하는데 갑자기 한 사람이 빛난 옷을 입고 내 앞에 서서

31 말하되 고넬료야 하나님이 네 기도를 들으시고 네 구제를 기억하셨으니

32 사람을 욥바에 보내어 베드로라 하는 시몬을 청하라 그가 바닷가 무두장이 시몬의 집에 유숙하느니라 하시기로

33 내가 곧 당신에게 사람을 보내었는데 오셨으니 잘하였나이다 이제 우리는 주께서 당신에게 명하신 모든 것을 듣고자 하여 다 하나님 앞에 있나이다



▶ 묵상


이방인들과 접촉하는 것조차 금기되던 시절에 그들에게 복음을 전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었던 일이었던 것 같다. 베드로를 위해 특별히 환상을 준비하셔서 이방인인 고넬료 집에 가게 하신 것을 보면 말이다. 나에게 그러한 존재가 있는지 생각해보자. 


나에게 이방인과 같은 존재는 바로 옆에 있는 중국 사람들이다. 한국 사람들을 만나면 좀 더 쉽게 예수님을 전하는데, 중국 친구들에게 전하는 것은 생각보다 쉽지 않다. 쉽게 공감대가 형성되지가 않는다. 중국 친구들과 생활하다보면 정말 이들에게 영적인 갈급함이 있는지 싶을 때가 많다. 무신론을 기반으로 하는 마르크스 사상에 평생 영향을 받아온 이 친구들에게 어떤 타이밍에 복음을 전해야할지 잘 모르겠다. 이들은 딱히 힘들어할 때도 없고, 나름대로 행복하게 살고, 기계처럼 주어진 일을 하며 살아간다. 


그럼에도 분명히 이 친구들에게도 구세주되시는 예수님이 필요하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고넬료처럼 들을 귀가 있는 친구들을 만나게 해주셨으면 좋겠다. 



▶ 적용


아내 친구들이 2박3일간 우리 집에 머무는데 그들이 예수님을 알도록 기도하며 최선으로 섬기자. 

함께 연구하는 교수님, 친구들, 후배들에게 더 관심을 갖고 대화를 많이 하자. (너무 무관심하게 내 할일만 하면서 살 때가 많은 것 같다.) 그러다보면 분명 복음을 전할 기회가 있을 것이다. 

Posted by 톈진난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