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문


사도행전 14:19-28

19 유대인들이 안디옥과 이고니온에 와서 무리를 충동하니 그들이 돌로 바울을 쳐서 죽은 줄로 알고 시외로 끌어 내치니라

20 제자들이 둘러섰을 때에 바울이 일어나 그 성에 들어갔다가 이튿날 바나바와 함께 더베로 가서

21 복음을 그 성에서 전하여 많은 사람을 제자로 삼고 루스드라와 이고니온과 안디옥으로 돌아가서

22 제자들의 마음을 굳게 하여 이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 권하고 또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할 것이라 하고

23 각 교회에서 장로들을 택하여 금식 기도하며 그들이 믿는 주께 그들을 위탁하고

24 비시디아 가운데서 지나서 밤빌리아에 이르러

25 말씀을 버가에서 전하고 앗달리아로 내려가서

26 거기서 배 타고 안디옥에 이르니 이 곳은 두 사도가 이룬 그 일을 위하여 전에 하나님의 은혜에 부탁하던 곳이라

27 그들이 이르러 교회를 모아 하나님이 함께 행하신 모든 일과 이방인들에게 믿음의 문을 여신 것을 보고하고

28 제자들과 함께 오래 있으니라



묵상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한다고 하는데, 내 삶에는 정말 신앙으로 인한 환난이 거의 없는 것 같다. 난 과연 잘 살고 있는 것일까? 바울은 목숨을 아끼지 않고 복음을 전했는데, 나는 너무 소극적으로 임하고 있진 않은가? 


매일성경의 해설이 찔림과 도전을 준다. 


"20, 21절 돌에 맞아 성 밖에 버려진 바울은 마치 죽은 자가 부활하듯 일어나 다시 성으로 들어갑니다. 유대인들의 위협은 여전했지만, 전도의 사명을 위해 자신이 사명에 이르는 상황을 두려워하지 않았습니다. 생명을 아끼지 않은 복음 전도에 많은 사람이 제자가 되었습니다. 사명을 위해 사력을 다하는 곳에 생명의 역사가 일어납니다."


복음 전도와 나에게 주신 사명을 위해 사력을 다한 적이 있나 싶다. 적당히 할 때가 너무 많은 것 같다. 주님...ㅜ 


"22절 선교지를 다시 방문한 바울이 재차 강조한 것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입니다. 또 그 나라의 백성으로서 이 땅을 사는 제자들의 삶의 양태는 '고난'임을 분명히 가르칩니다. 복음대로 살고 주의 나라를 소망할수록 세상 문화 속에서 숨 쉬며 사는 것이 불편하고 힘겨울 것입니다.


음란하고 자기 자랑이 가득한 세상 문화 속에서 사는 것이 마냥 즐겁기만 한다면 문제가 있는 것이다. 순간순간 깨어있지 않으면 강한 물살에 휩쓸려 갈 것이다. 아직 불편함이 남아 있어서 한편으로는 감사하지만, 많이 무뎌진 것 같다. 정신차리자! 




<참고자료>

[1] 매일성경 2018년 1, 2월호

Posted by 톈진난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