톈진난만의 bskyvision에서 심교훈의 bskyvision으로

공지사항|2019.06.27 00:09

그동안은 톈진난만이라는 필명으로 글을 써왔는데, 앞으로는 제 이름으로 글을 쓰려고 합니다. 


결국 이곳은 제 인생의 순간 순간, 제 생각, 제 가치관, 제가 공부하고 연구한 내용들이 담기는 공간이기 때문입니다. 


톈진난만이라는 필명에 숨지 않고, 좀 더 용감하게 저를 표현하고 싶은 마음이 요즘 문득 들었습니다. 


이름 걸고 하는 병원들, 음식점들과 같이 좀 더 신뢰감을 주기 위한 목적은 아닙니다.


그저 저를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에서 바꾼 것 뿐입니다.